의자왕의 바둑판이 증명하는 백제의 해외 담로


▩의자왕의 바둑판이 증명하는 백제의 해외 담로 
 

일본왕실의 보물창고인 정창원(正倉院)에는 남부여(백제)의 의자왕이 보낸 바둑판과 바둑알, 바둑통이 보관되어 있다. 바둑판의 정식명칭은 ‘목화자단기국(木畵紫檀碁局)’이며 바둑통의 정식 명칭은 ‘은평탈합자’다. 그런데 이 유물들을 분석해보면 그 안에 백제가해외 담로를 두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증거가 나온다.

먼저 목화자단기국을 보면, 자단이라는 나무에 상아를 정교하게박아서 만들었는데, 두 재료 다 백제(남부여) 본국에서는 나지 않는 것들이다. 자단나무는 바라트(인도) 남부나 스리랑카에서자라고, 상아는 코끼리가 있는 바라트나 실론 섬(스리랑카)에서만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이는 백제가 이들 지역에 담로(해외식민지이자 무역기지)를 만들어 그곳에서 재료를 사 왔을 때에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실론 섬과 바라트의 벵갈 주에는 담로계땅 이름이 나와 남부여(백제)가 이곳에 담로를 세웠음이 입증된다. 의자왕은 이 담로들을 다스리는 담로주로부터 바둑판을 만드는 데필요한 재료를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바둑판에 낙타가 새겨진 것이나 은평탈합자에 코끼리가 새겨진 것도백제가 해외 무역으로 이런 동물들을 손에 넣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면 쉽게 설명할 수 있다. 코끼리는 바라트/스리랑카(실론)에살고 있는 동물이라 그곳에 담로를 세운 백제인이 쉽게 손에 넣을 수 있고, 낙타는 백제와 접촉한 북조 왕조나 바라트와 교류한페르시아에서는 흔한 짐승이었기 때문에 백제인이 북중국이나 바라트에서 낙타를 본 뒤 그 생김새를 바둑판에 새겼으리라고 볼 수 있는것이다(『일본서기』에도 백제가 왜에 낙타를 보냈다는 기사가 나온다).

남부여(백제)의 해외 담로들은 서기 660년(남부여가 망하는 해)까지 본국과 연락을 주고받았으리라는 견해를 밝히며 백제 바둑판을 공개하는 기사를 소개한다.

--------------------------------------------------------------------

▣인용 : 일본 ‘전설의 명반’ 공개된다

- ‘목화자단기국’ … 자줏빛 나무에 상아로 ‘19로’ 새겨

일본 황실이 세계 최고(最古)의 나무 바둑판인 ‘목화자단기국(木畵紫檀碁局)’을 29일 ~ 11월 14일 나라(奈良) 국립박물관에서공개한다. 바둑판 이전에 비견할 수 없는 예술품으로 찬사를 받아온 이 목화자단기국은 아쉽게도 1300여년 전 백제에서 만들어져일본으로 건너간 것이다.

목화자단기국과 짝을 이루는 수정 바둑돌인 홍아(紅牙)와 감아(紺牙) 각 150개, 그리고 문양이 정교하게 새겨진 바둑통인 은평탈합자와 흑백기자(바둑돌)도 함께 공개된다. 1993년 한번 일반에 전시된 이래 12년 만이다.

이들 바둑계 최고의 보물들은 모두 백제 의자왕이 일본에 보낸 것이다. 660년 백제가 망한 뒤 고묘(光明) 황후가 일본 황실의 보물창고인 나라현 도다이지(東大寺)의 쇼소인(正倉院)에 봉헌해 이곳에 보관되어 왔다.

그러나 일본 측은 이 판이 백제의 유물임을 인정치 않으려 애쓴다. 반면 한국 측은 온갖 경로로 백제 작품임을 증명해내는 등 목화자단기국은 고대 바둑의 비밀을 온몸에 품고 있는 바둑판이기도 하다.

◆목화자단기국은 어떤 바둑판인가 = 자줏빛이 나는 자단(紫檀)이란 나무에 상아를 정교하게 박아 종횡 19로를 그렸다. 한국 고유의순장바둑에만 나타나는 17개의 화점이 뚜렷하다. 옆면엔 봉황과 꽃, 낙타 등 동물들의 그림이 역시 상아로 아름답게 새겨져 있다.예술적으로도 품격과 자태가 뛰어난 걸작으로 꼽힌다.

◆일본 측 주장 = 일본은 목화자단기국이 백제에서 온 것은인정하지만 백제는 단지 경유지일 뿐이라고 주장한다. 한국에 없는 낙타가 그려진 것과 자단이란 나무가 인도 남부 스리랑카 원산인것을 주된 이유로 꼽는다(그러나 스리랑카에는 백제의 담로가 있었기 때문에, 이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 옮긴이). 멀리 티베트등 중국의 변경에서 만들어져 실크로드의 종착점인 일본에 도착한 것으로 보는 것이다(티베트에서 만들었다면 티베트에 살지 않는코끼리의 이빨[:상아]을 이용할 수 없으며, 바둑통에 코끼리를 새길 수도 없음 - 옮긴이).

◆한국 측 반론 = 서지학자 안영이씨는 고묘 황후가 만든 일본 황실의 진보장(珍寶帳)을 찾아내 목화자단기국과 홍아, 감아 등이 한 세트로 백제 의자왕으로부터 일본 황실에 전해진 사실을 밝혀냈다.

또 일본서기에서 ‘백제로부터 낙타가 왔다’는 구절을 찾아내 백제가 무역을 통해 낙타를 소유하고 있었음을 밝혀내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목화자단기국은 화점(花點)이 17개다. 17개의 화점은 한국 고유의 순장바둑에만 필요한 것이다. 안영이씨는 일본 측이 소국인 백제로부터 문화를 일방적으로 수입했다는 사실을 부정하고 싶어 명백한 사실을 외면한다고 말한다.

삼국시대에 바둑이 성행했던 증거는 많다. 중국 사서인 신당서(新唐書) 고구려전엔 “바둑과 투호놀이를 좋아한다”는 기록이 있고후주서(後周書) 백제전엔 “여러 놀이 중 바둑을 특히 숭상한다”고 적혀 있다. 신라의 박구는 당나라 최고수가 되어 중국 황제의바둑사범인 기대조(棋待詔)란 직책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엔 고대 바둑의 유물이 하나도 없고 일본에만 존재한다는 사실은 아이러니다. 명지대 바둑학과 교수들과 안영이씨 등 바둑 연구가들은 12년 만에 공개되는 목화자단기국을 보기 위해 대거 일본으로 건너갈 예정이다.

- 박치문 전문기자 daroo@joongang.co.kr

 

출처:http://histopia.new21.org/zero/view.php?id=neo&no=619

by sigurros | 2008/03/19 00:20 | study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taihoo.egloos.com/tb/16379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